‘잘 싸운’ NC, 마지막 플레이 하나에 2위마저 내주다

0
201708132158160005.jpg

막판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두산이 승리를 챙겼다.17.08.13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201708132158168165.jpg

어려운 상황에서도 번트로 작전을 성공시킨 NC의 이종욱. 2017.8.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우리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두산이 잘하는 것이다."

NC 다이노스의 수장, 김경문 감독의 말 그대로였다. NC는 포스트시즌을 방불케하는 절정의 경기력을 보였다. 하지만 두산이 더 잘했다. NC는 경기 막판 실수를 범했고, 후반기 매서운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두산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NC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3차전에서 1-0으로 앞서던 9회말 2점을 내주며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다.

NC는 8회까지 투타에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였다.

시작은 선발 장현식이었다. 장현식은 두산의 외국인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에 맞서 기죽지 않고 강속구를 뿌리며 타자들을 요리해나갔다. 7회말 2사 2,3루에 몰리며 이날 첫 득점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그는 민병헌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벗어났다.

타자들은 두산의 마운드를 상대로 고전했지만 공수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장현식을 도왔다.

6회말에는 1사 후에는 우익수 나성범의 다이빙 캐치가 나왔고, 8회초에는 베테랑 이종욱이 뛰어난 작전수행능력을 발휘하면서 선취점을 뽑아냈다.

이종욱은 1사 2,3루에서 스퀴즈 작전에 번트를 시도했다. 하지만 김강률의 150㎞ 직구는 바깥쪽 높은 코스로 흘러갔다. 타격이 쉽지 않았지만 이종욱은 넘어지면서도 번트를 성공시켰다. 결과는 스퀴즈 작전의 성공. 이날 NC가 올린 유일한 득점이었다.

그러나 이 모든 플레이가 9회 악송구 하나로 지워졌다.

박민우의 2루 송구 미스를 시작으로 NC는 2점을 내줬고 쓰디 쓴 역전패를 당했다. 2위 자리까지 내줘 패배가 더욱 아렸다.

이날은 마지막 플레이 하나가 아쉬웠지만 NC가 이겨도 이상하지 않은 경기였다. 경기 전 김경문 감독이 "우리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두산이 잘하는 것"이라는 말이 진하게 남는 경기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