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WKBL 3대3 토너먼트 트리플잼’ 우승

0
201708132220480603.jpg

WKBL 3대3 토너먼트 트리플잼에서 우승한 구리 KDB쌩명. (WKBL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구리 KDB생명이 여자프로농구(WKBL) 3대3 농구 이벤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소담, 구슬, 진안, 노현지가 뭉친 KDB생명은 13일 서울 반포 한강시민공원 예빛섬에서 열린 ‘WKBL 3X3 토너먼트 트리플잼’ 결승전에서 박하나, 고아라, 박다정, 이주연이 나선 삼성생명을 15-12로 누르고 우승했다.

KDB생명은 예선전에서 아산 우리은행을 16-7로 누르며 최다 골득실차로 결승에 직행했다. 이어 준결승을 거쳐 결승에 올라온 삼성생명을 꺾으면서 WKBL 최초 3대3 챔피언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대회는 3대3 농구가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됐다. WKBL 6개 구단 대표 선수들이 한강 예빛섬에 마련된 특설 코트에서 3대3 농구 경기를 펼쳤다.

경기 중반에는 인기 디제이 ‘DJ LighT’와 프리스타일 댄스팀, 스트리스 댄스팀의 퍼포먼스가 이어져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또 최고의 3점슛 여왕을 가리는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강이슬(KEB하나은행)이 15개의 슛을 던져 총 7개를 성공시켜 6개를 기록한 김아름(신한은행), 나윤정(우리은행), 심성영(KB스타즈), 노현지(KDB생명)를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