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8강 PO 1차전서 필리핀에 3-0 완승

0
201708132226546327.jpg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 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 8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홈팀 필리핀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플레이오프 E조 1차전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3-0(25-23 25-18 25-12)으로 승리했다.

예선 3연전을 전승으로 마무리한 한국은 C조 1위로 8강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1승을 안고 올라 온 한국은 A조를 2위로 통과한 필리핀과의 첫 대결을 승리로 장식하면서 대회 4연승을 달성했다.

한국은 필리핀과 카자흐스탄, 베트남과 함께 E조에 속했는데, 플레이오프를 마친 뒤 순위에 따라 8강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한국은 주장 김연경과 양효진, 김희진 등의 고른 활약으로 필리핀을 여유롭게 따돌렸다.

첫 세트 초반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7-7로 맞서던 한국은 김유리의 속공으로 앞서 나갔다. 이후 탄탄한 수비로 필리핀 공격을 무마시켰다. 박정아는 고비 때마다 득점을 성공시켜 리드를 이끌었다. 막판 필리핀의 거센 반격에 24-23 한점차 추격을 허용했지만 해결사 김연경이 강타로 세트를 매조지었다.

2세트는 쉽지 않았다. 한국은 중반까지 9-12로 밀리기도 했다. 하지만 양효진의 밀어넣기로 한점을 더한 한국은 김희진의 강한 스파이크로 한점 차까지 추격했다. 이어 양효진이 서브에이스로 동점을 만들었다.

14-14에서는 해결사 김연경의 서브에이스로 앞서나갔고 이후 황민경과 김희진, 양효진, 김연경 등의 고른 활약으로 22-17까지 앞섰다. 2세트도 마무리는 김연경이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3세트 초반부터 점수차를 벌리며 16-8 더블스코어로 앞섰다. 한국은 이후에도 김연경, 양효진의 서브에이스 등으로 점수차를 벌려나가며 매치포인트를 만들었다. 24-12에서는 황민경이 강타로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14일 카자흐스탄과 8강 플레이오프 2차전을 가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