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판듀’ 권태은 음악감독의 새로운 음악 실험…‘스파클’

0
201708140915155790.jpg
음악감독 권태은이 새로운 실험을 공개한다. 런치송 프로젝트 새 미니앨범 
‘스파클(Sparkle)’을 들고 우리 곁을 찾는 것.

권태은은 오는 17일 정오 런치송 프로젝트의 새 미니앨범 ‘스파클(Sparkle)’을 발매하고 음악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작곡가로 음악 여정을 시작한 권태은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석 프로듀서로 노을 ‘청혼’, god ‘보통날’ 등의 히트곡을 만들었으며 ‘슈퍼스타K’, ‘K팝스타’, ‘판타스틱듀오’, ‘팬텀싱어’ 등 다양한 음악프로그램의 음악감독으로 매주 시청자들의 안방을 음악으로 채워주고 있다.

런치송 프로젝트는 권태은의 자유로운 창작열을 담은 작품집이다. 그는 다양한 음악적인 시도들과 실험을 댄스, 힙합, 알앤비는 물론 크로스오버 등 다양한 장르에 접목해 독특한 음악적인 색깔과 공감을 담아내고 있다.

특히 권태은은 최근 클래식 전문레이블 데카(DECCA)에서 발매된 크로스오버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 정규음반의 프로듀서로 함께하며 클래식 크로스오버 쟝르까지 넘나드는 전방위적 음악 스펙트럼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권태은의 새로운 런치송 프로젝트 미니앨범 ‘스파클(Sparkle)’의 음악적 화두는 다시 트랜드 팝시장에서 유행하고 있는 80년대 신스팝과 올드팝의 조우, 신서사이저와 어쿠스틱 사운드 결합을 통한 음악적인 실험이다.

음악적인 실험과 동시에 쉽고 친숙한 멜로디와 가사의 정서를 놓치지 않고 만들어내는 런치송만의 친근한 작법들이 앨범의 기본이 되며 대중적인 소통 또한 강조한다.

한편 권태은의 런치송 프로젝트 새 미니앨범 ‘스파클(Sparkle)’은 오는 17일 정오 정식 발매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권태은 음악감독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