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출신’ 박혜수, ‘용팔이’로 안방극장 신고식 ‘합격점’

0
201508061107208373.jpg

‘K팝스타 출신’ 박혜수가 ‘용팔이’로 안방극장에 신고식을 치르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가능성을 드러냈다.

지난 5일 첫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에서는 김소현(박혜수 분)이 병원에서 신장투석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현은 어릴 때부터 좋지 않은 건강 상태로 인해 오빠 태현(주원 분)의 걱정거리가 됐지만, 의사인 자신의 오빠를 자랑스러워하며 남매간의 돈독한 우애를 보였다.

이후 병원에서 신장투석을 받던 소현은 자신을 찾아온 태현에게 번 돈을 병원비로 전부 쓰는 모습에 미안하다며 이제 그만 살아도 억울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박혜수는 극 중 티 없이 맑은 소녀의 순수함을 뽐내며 오빠와 깊은 우애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박혜수는 현장에 제일 먼저 출근도장을 찍을 정도로 열심히 하고 있다. 본인 분량의 촬영이 없는 날에도 캐릭터 몰입을 위해 현장을 찾을 정도로 악바리 근성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용팔이’는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주원 분)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김태희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드라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