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감독이 밝힌 설경구·김남길·오달수의 눈빛

0
201708141647528177.jpg

쇼박스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원신연 감독)이 설경구, 김남길, 김설현, 오달수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의 배급사 쇼박스는 14일 배우들의 강렬한 눈빛이 담겨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연출자 원신연 감독은 "’살인자의 기억법’은 배우들의 눈을 보아야 한다. 쉽게 볼 수 없는 눈빛이다. 얼마나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는지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개된 스틸 컷 속 병수의 눈빛에서는 아무런 감정과 생각이 읽히지 않는다. 병수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인만큼 설경구는 현실과 망상을 오가며 겪어야 하는 혼돈을 순간적인 눈빛 변화만으로 살려냈다.

원 감독은 설경구에 대해 "정말 치매 환자 같았다. 현장에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배우와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흘러나왔다"며 설경구와의 작업 소감을 밝혔다.

연쇄살인범으로 의심받는 경찰 태주의 눈빛은 선과 악을 자유자재로 넘나든다. 원신연 감독은 "김남길은 눈 속에 또 하나의 눈이 있다. 그의 눈빛은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달라서 매우 위태롭고 서스펜스하다"며 선함과 섬뜩함이 공존하는 김남길의 이중적인 눈빛에 대해 감탄했다.

더불어 병수의 딸 은희는 유일한 가족인 아빠가 연쇄살인범일지도 모른다는 충격적인 상황을 마주하게 되면서 극도의 공포감을 느낀다. 원신연 감독은 아빠로 인해 복잡한 내면의 변화를 겪게 되는 은희의 모습을 눈빛에 녹여낸 김설현에 대해 "김설현은 본능적으로 감정을 표현할 줄 아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병수의 오랜 친구로 그가 기억을 잃을 때마다 나타나 챙기던 파출소 소장 병만은 새로운 연쇄살인범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병수를 향한 의심의 눈빛을 보인다. 원신연 감독이 "오달수의 눈빛을 보면 왜 그를 스릴러 장르에 최적화된 배우라고 하는지 알게 될 것"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듯, 오달수는 친근하고 유머러스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순간순간 번득이는 눈빛을 보이며 긴장감을 극도로 높인다.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은 김영하 작가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