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대만 완파하고 아시아선수권 4강 진출

0
201708151507388448.jpg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뉴스1 DB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대만을 잡고 아시아선수권 4강에 진출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FIVB 랭킹 10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전에서 대만(55위)을 3-0(25-20 25-11 28-26)으로 완파했다.

전날(14일) 8강 플레이오프 2차전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에서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이 허리 통증으로 빠졌는데, 이날 투입된 센터 김유리(GS칼텍스)가 공백을 메웠다. 주장 김연경(상하이)은 해결사 본능을 과시하며 승리를 이끌었고 박정아(한국도로공사)와 김희진(IBK기업은행)도 힘을 보탰다.

한국은 초반 대만의 탄탄한 수비에 쉽게 리드를 잡지 못했다. 한점차 승부를 이어가던 한국은 해결사 김연경의 활약에 웃었다. 14-14에서 김연경은 연이은 강타로 한국의 리드를 이끌었다. 이어 그는 19-17에서도 블로킹 포함 3연속 득점에 성공했고, 24-20에서는 서브에이스로 1세트를 매조지었다.

2세트 초반부터 7-3으로 앞섰다. 이후 박정아와 김희진 등의 활약으로 점수차를 벌려 나간 한국은 대만을 압도하면서 25-11로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오히려 어려웠다. 블로커 라인을 이용한 대만의 공격을 막지 못해 9-15까지 밀렸다. 하지만 한국은 이후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추격을 시작했다.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이 연신 디그로 대만의 공격을 무력화하는 사이 김연경과 박정아가 점수를 쌓아 16-16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엎치락뒤치락하며 시소게임을 펼친 한국은 24-24로 듀스에 접어들었다.

세트를 내줄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25-26에서 긴 랠리 끝에 김연경이 강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한국은 김연경의 페인트 공격으로 매치포인트를 만들었고 상대의 네트터치 범실로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16일 태국과 필리핀의 8강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