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 ‘그 후’ ‘밤해변’, 뉴욕영화제 11번째 동반 초청 (공식)

0
201708161101385663.jpg
홍상수 감독의 21번째 장편영화 ‘그 후’가 오는 9월 열리는 제55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섹션과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마스터즈 섹션에 공식 초청되었다.

해외배급사 ㈜화인컷 측에 따르면 지난 7월 6일 개봉한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그 후’가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15일까지 개막되는 제 55회 뉴욕영화제에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함께 메인 섹션인 ‘메인 슬레이트’ 섹션에 공식 초청되었다.

올해로 55회째를 맞는 뉴욕영화제는 매년 대중과 평단의 주목을 모두 받은 화제작을 선별해 초청하고 있으며, 특히 ‘메인 슬레이트’ 섹션은 유수 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은 수작 25여편을 선정한다.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섹션’의 역대 초청작으로는 토드 헤인즈 감독의 ‘캐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의 ‘버드맨’, 데이빗 핀처 감독의 ‘나를 찾아줘’, 다미엔 차잘레 감독의 ‘위플래쉬’, 베리 젠킨스 감독의 ‘문라이트’등이 있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은 2002년 ‘생활의 발견’, 2005년 ‘극장전’, 2006년 ‘해변의 여인’, 2008년 ‘밤과 낮’, 2010년 ‘옥희의 영화’,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2014년 ‘자유의 언덕’, 2015년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2016년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이 뉴욕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고, 이번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그 후’의 초청으로 각각 10번째, 11번째 초청을 받게 되었다.

또한 ‘그 후’는 세계4대 영화제로 꼽히는 제42회 토론토 국제영화제의 ‘마스터즈 섹션’에도 공식 초청되었다. 지난해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이 ‘마스터즈 섹션’에 초청된 바 있는 홍상수 감독의 작품은 동섹션에 6년 연속 초청되는 쾌거를 거두게 되었다.

그뿐만이 아니다. ‘그 후’는 지난 제70회 칸 영화제에 첫 공개된 이후 현재까지 총 25개 영화제에서 초청을 받아 상영이 확정되었으며, 다른 영화제들에서도 초청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뮌헨영화제,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등에서는 이미 상영이 성황리에 끝났고, 곧 홍콩썸머국제영화제, 칠레의 산티아고국제영화제,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아태국제영화제 등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포스터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