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브이아이피’, 베니스영화제 유일 韓 영화…불참 아쉽다”

0
201708161646289384.jpg

배우 장동건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감독 박훈정)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8.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장동건이 베니스 영화제에 참석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장동건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베니스 영화제에 초청을 받았음에도 개봉 일정으로 가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베니스 영화제는 참 아쉽다. 아쉽고,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한국 영화 중에서 유일하게 초청 받았다고 들었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관객과의 약속을 해놓은 터라, 그것을 지키는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만큼 관객들도 이 영화를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명민 역시 "베니스에 너무 가고 싶었다. 아쉽다. 무슨 옷을 입어야 할까? 레드카펫을 밟을 때 어떤 포즈 취할지에 대해서 생각도 잠시 했는데, 참으로 아쉽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가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가운데, 이를 은폐하려는 자와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등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영화다.

장동건이 미국 CIA로부터 북한 고위층 VIP 광일을 넘겨받은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김명민이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경찰 채이도 역을 맡았다. 또 북한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광일을 쫓다 보복성 좌천을 당해 탈북한 평북 보안성 소속 공작원 리대범 역을, 이종석이 국정원과 CIA의 비밀스러운 보호를 받고 있는 북한 출신 귀빈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