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無 ‘브이아이피’, 4각 범죄 스릴러의 신세계 (ft.이종석) [종합]

0
201708161729377971.jpg

배우 장동건(왼쪽부터),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감독 박훈정)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8.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네 배우가 숨 돌릴 틈 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팽팽한 연기 대결을 펼쳤다. 조폭이 나오지 않는 영화 ‘브이아이피’는 그럼에도 불구, 숨 막히는 긴장감을 유지하며 완성도 있는 범죄 영화임을 입증했다.

김명민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박훈정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우리 영화는 만날 때마다 ‘브로맨스’가 없다. 만날 때마다 쌍심지를 켜고 대립각 세우는 인물들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현장이 참 재밌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장동건에 대해 "연기하기가 너무 편하고 너무 잘 받아주고,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배우다. 예전부터 동경했던 배우였고, 한 자리에 만나 ‘투샷’이 애매하긴 했지만, 지금도 옆에 앉아서 그런데, 이 잘생김에 인격까지 훌륭한 장동건과 함께 해 즐거웠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또 이종석에게 "너는 최고의 살인마다. 너무 잘했다"고 감탄했으며, 박희순에게는 "역할을 너무 멋지게 소화해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가운데, 이를 은폐하려는 자와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등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영화다.

장동건이 미국 CIA로부터 북한 고위층 VIP 광일을 넘겨받은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김명민이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경찰 채이도 역을 맡았다. 또 북한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광일을 쫓다 보복성 좌천을 당해 탈북한 평북 보안성 소속 공작원 리대범 역을, 이종석이 국정원과 CIA의 비밀스러운 보호를 받고 있는 북한 출신 귀빈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이날 배우들은 거친 남자 영화를 소화한 소회를 밝혔다. 장동건은 평소 이미지와 다르게 욕설이 많은 역을 하게 된 것에 대해 "기존 역을 착한 역만 하진 않았다. 그런 이미지도 외모만큼 가려지기 쉬운 게 아닌가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또 "욕설 연기가 재미는 있다. 그 장면 찍을 때 평소 안 하던 걸 연기 빙자해 하니 속이 시원하기도 하고, 이렇게 해보기도 하고, 저렇게 해보기도 했다. 즐기면서 재밌게 찍었다"고 했다. 더불어 이종석을 짓밟는 연기를 한 것에 대해서는 "(짓밟는 연기가)처음 만난 신에서였는데, 마음고생을 했다"고 알려 평소의 바른생활 사나이 이미지가 실제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이종석 역시 ‘남자 영화’인 누아르 장르에 도전한 것에 대해 "내가 가진 이미지로 누아르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있었는데, 감독님 덕분에 좋은 영화에 참여할 수 있었다"고 박훈정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악역은 처음인데, 영화 보기 전까지 굉장히 두려웠다. 많이 새로운 도전이고 시도기 때문에 겁이 났는데, 지금은 굉장히 시원하다"며 완성된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