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box] ‘택시운전사’ 922만↑·’청년경찰’ 2위 역전…韓 ‘쌍끌이’

0
201708170753476165.jpg

‘택시운전사’, ‘청년경찰’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가 922만 관객을 넘기며 천만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청년경찰'(김주환 감독)은 ‘혹성탈출: 종의 전쟁’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2위로 올라섰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택시운전사’는 지난 16일 하루 20만 4887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누적관객수는 922만 9100명이다. 천만까지 불과 78만 명 남짓 남은 셈.

‘택시운전사’가 천만에 가까워졌다면 ‘청년경찰’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혹성탈출: 종의 전쟁’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2위에 올라섰다. 같은 날 17만 4958명을 동원한 이 영화의 누적관객수는 291만 823명으로 ‘택시운전사’와 함께 한국 영화가 쌍끌이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오랜만에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한국 영화들이 올 여름 거둘 최종 스코어가 기대감을 모은다. ‘택시운전사’는 이번 주말 안에 천만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고, 다크호스로 떠오른 ‘청년경찰’ 역시 입소문의 힘을 받아 상당한 관객을 동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