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주원, 정웅인에 정체 들통…‘12층 출근 명령’

0

201508062304383489.jpg

‘용팔이’ 정웅인이 주원의 정체를 알게 됐다.

6일 방송된 SBS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2회 방송분에서는 이 과장(정웅잉 분)은 태현(주원 분)이 용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용팔이가 떨어트린 메스 일련번호를 추적한 경찰이 한신병원을 찾아왔다.

앞서 이 과장은 병원 지하 주차장에서 태현을 목격한 가운데, 경찰이 건넨 메스를 보자마자 용팔이가 태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과장은 자신의 방으로 태현을 호출해 "용팔아"라고 불렀다. 태현은 이 과장에게 무릎을 꿇으며 자신이 용팔이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이 과장은 "삶을 대하는 순수한 태도가 참 좋다. 분명하고 간결하다. 시건방진 태도에서 무릎을 꿇는 데까지 1초도 안 걸렸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태현이 용팔이었다는 사실을 약점으로 잡았고, VIP들만을 상대하는 12층으로 승진시키며 계략에 끌어들였다.

한편, ‘용팔이’는 ‘장소불문,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