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소시 태연-윤아 콘서트 응원와.. 기분 이상해”

0
201708201348282003.jpg

© News1 2017.08.20 /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레드벨벳이 선배 그룹들을 만나 응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룹 레드벨벳의 첫 번째 콘서트 ‘레드 룸’ 개최 기자회견이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됐다.

예리는 "어제 소녀시대 태연, 윤아, (샤이니) 민호 선배님들이 응원을 왔다. 전혀 모르고 있다가 응원을 받아서 기뻤다. 공연 중간에 선배들의 얼굴을 마주하니까 기분이 이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이는 "우리가 연습생 때부터 선배님들의 콘서트를 정말 많이 다녔다. 금요일 첫 공연을 하고 반성도 많이 했다. 팬들에게 어필하는 것이 부족한 것 같았다. 과거에 본 선배님들의 공연을 생각하면서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

‘레드룸’은 레드벨벳이 2014년 8월 데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다. 당초 예정된 2회 공연이 전석 매진을 기록해 1회 공연이 추가된 3회 공연으로 18일부터 3일간 진행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