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감독 “이병헌, 진중할 줄 알았는데 농담 多”

0
201708231202523427.jpg
황동혁 감독이 배우들에게 느꼈던 인상을 설명했다.

23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남한산성’ 제작보고회가 열려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참석했다.

이날 황동혁 감독은 “이병헌 선배님은 진중한 모습일 줄 알았는데 사석에서 재미있는 농담을 많이 하셔서 놀랐다. 김윤석 선배님은 제가 기대했던 것 그대로였다. 남자다우시고 술을 좋아하신다. 가장 술을 함께 많이 마셨던 분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9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