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환, 트레이드 이후 첫 선발…5번 겸 지명 ‘기대된다’

0
201505082217042579.jpg
이종환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은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김태균과 김경언은 강제 휴식"이라고 밝히며 이종환을 5번 타자로 올렸다.

김태균은 허벅지 근육통, 김경언은 복숭아뼈 통증으로 출전하지 않게 됐다. 이에 따라 타순에도 큰 변화가 있다. 이용규-한상훈-정근우-최진행-이종환-조인성-김회성-고동진-권용관 순이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승진한 사람들이 많다"며 "김태균과 김경언은 선수 보호차원이다. 타격 연습도 안 했다. 이용규는 본인이 할 수 있다고 해서 수비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은 "아직 5할 승률 +2다"며 "우선 선수들을 쉬게 해줘야 한다. 권혁과 박정진 아끼면서 이기는 방법도 구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종환, 김성근 감독 선수 생각해주네","이종환, 이번 경기 어떻게 되려나","이종환, 재밌는 경기 기대한다" 등의 의견을 보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