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지수’ 키이스트, 지금껏 단한푼도 보상안해”

0

202103042052169349.jpg

202103041128466295.jpg

[파이낸셜뉴스] 배우 지수는 학교 폭력(이하 ‘학폭’) 논란으로 드라마를 하차했지만, 그로 인한 피해를 고스란히 감당해야했던 드라마 제작사가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와 피해 보상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전체의 80%가 촬영된 상태에서 드라마를 방영하던 중 주연배우 하차라는 초유의 사태를 켞고, 이후 주연배우를 교체해 재촬영 끝에 방송, 지난 4월 20일 종영된 작품이다.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는 26일 "당사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키이스트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에 대한 첫 번째 조정기일이 5월 20일 있었다"며 "그런데 키이스트 측에서는 법률대리인만 보냈을 뿐 회사 측 관계자는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에 임하겠다는 언론보도와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조정기일 직전 제출한 준비서면을 보면 키이스트의 이러한 겉과 속이 다른 면이 여실히 드러난다"고 부연했다.

"키이스트는 “지수의 하차는 사실관계의 면밀한 확인 없이 당사와 KBS의 일방적인 통보에 의한 것이므로 자신들은 계약 위반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며, 당사의 소송제기를 “지수의 학교폭력 논란을 기회로 자신이 실제로 입은 손해 그 이상의 금전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언론보도로 지수 본인이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키이스트는 마치 지수의 학폭이 사실이 아닌 양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당사는 물론 재촬영으로 인해 고통을 감수한 배우, 감독, 작가 및 모든 스텝들에게, 더 나아가 학폭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키이스트는 한류 스타 이영애를 주연으로 하는 제작비 400억의 ‘구경이’ 등 새로운 드라마의 홍보는 크게 하고 계시는 것으로 보이는데, 당사의 손해에 대해서는 단 한 푼의 손해배상액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본 사건의 모든 핵심은 지수가 학폭으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으로, 직접적인 학폭 피해자들은 물론이고 당사를 포함한 달뜨강의 모든 제작진들은 그로 인한 선의의 피해자가 분명하다"며 키이스트의 책임감있는 대응을 강조했다.

"키이스트는 소속 연예인 지수가 일으킨 사회적 물의와 그로 인한 재촬영으로 인해 입힌 모든 손해에 대하여, 배우출연계약서의 당사자로서 계약상 책임을 부담하여야 할 것"이라며 드라마 제작진 96명의 법원 제출 탄원서 및 감독님의 진술서를 공개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