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의 휴일’ 임창정이 말하는 이덕희 감독…“순수한 소년”

0
201708241640195847.jpg
배우 임창정이 말수 없는 이덕희 감독을 감쌌다.

24일 오후 서울시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로마의 휴일’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덕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창정, 공형진, 정상훈이 참석했다.

이날 이덕희 감독은 “임창정 씨는 굉장히 재능 있는 배우다. ‘창수’에서도 도움을 많이 받았고 이번에도 받았다”고 답했다. 비교적 짧은 대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임창정은 “이 정도면 감독님이 말을 많이 한 것이다”며 너스레를 떨더니 “‘창수’할 때는 감독님의 내면을 많이 흉내 냈다. ‘창수’란 영화의 창수는 이덕희 감독님이 아닌가 싶다. 처음 누구에게 ?앗겨 버린 순수함, 소년의 감성을 갖고 계신 분이다”고 말했다.

‘로마의 휴일’은 진한 우정을 자랑하는 엉뚱 삼총사인 츤데레 리더 인한(임창정 분), 뇌순남 형제인 큰형 기주(공형진 분)와 막내 두만(정상훈 분)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수송 차량을 털고 ‘로마의 휴일’ 나이트클럽에 숨어들면서 벌어지는 기막힌 인질극을 그린 코미디로 오는 30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