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자들’, 14만 명 돌파…진실의 힘으로 ‘자백’ 넘었다

0
201708271937160612.jpg
영화 ‘공범자들’이 14만 관객을 돌파했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공범자들’은 누적관객수 14만4240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국정원 간첩 조작 사건을 다룬 최승호 감독의 전작 ‘자백’의 최종 관객수인 14만3944명을 개봉 11일 만에 넘어선 기록으로 다큐 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앞서 ‘공범자들’은 개봉 첫날 150개 상영관으로 시작했지만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230개 상영관까지 규모가 확대됐다. 좌석점유율은 여느 상업영화들에 밀리지 않고 평일 20% 안팎을 유지하고 주말은 30% 이상을 기록했고, 예매율도 개봉 후 줄곧 10위권내 순위를 지속하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세도 지속될 전망이다.

‘공범자들’이 이러한 흥행 돌풍을 일으킬 수 있었던 이유는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이 주효했다. 수많은 관객들은 영화의 재미를 칭찬하면서 영화가 가진 의미적인 측면에서도 공감하며 열렬한 반응을 보냈다.

그뿐만 아니라 KBS와 MBC 등 공영방송이 저질러왔던 그간의 횡포가 국민들에게 알려지고 제작거부와 파업 등의 이슈로 ‘공범자들’에 대한 관심도 또한 높아지고 있어 개봉 3주차에는 20만 명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신드롬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