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위, 광역 지자체 대상 30일 ‘코리아카드’ 설명회

0
201708281133117203.jpg

코리아투어카드. 한국방문위 제공 © News1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오는 30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서울역 내 공항철도 회의실(AREX-6)에서 광역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코리아투어카드'(KOREA TOUR CARD)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지난 1월 출시한 코리아투어카드는 한국방문위원회가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 를 기념하여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출시한 외국인 전용 교통관광카드다. 전국권역의 지하철, 버스, 택시 등 교통기능과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주요 관광, 쇼핑, 엔터테인먼트 부문의 130개 기업, 2000여 개 매장에서 혜택을 제공하는 개별여행객 맞춤형 아이템이다.

현재 편의점, 항공사, 공항철도, 지하철 자판기, 은행 등에서 4000원(충전금 별도)에 판매되고 있으며, 약 9만장이 팔리며 외국인 관광객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
www.koreatourcard.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설명회에는 서울시 등 총 12개 광역 지자체의 관광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석하여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자세한 사업 소개를 듣고, 코리아투어카드를 활용한 지역 소재 관광지 홍보와 연계 사업을 통한 외국인 관광객 지방분산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아 한국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코리아투어카드는 증가하는 외국인 개별여행객에게 한국의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하고,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게 해주는 방한 여행 필수 품목"이라고 강조했다.

한 사무국장은 "영국 하면 ‘오이스터카드’, 홍콩 하면 ‘옥토퍼스카드’가 떠오르듯이, 한국 하면 ‘코리아투어카드’라고 인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연계하여 한국의 대표 교통관광카드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