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스타’ 솔비 “첫 영화…내가 이 작품 히든카드”

0
201708291135520756.jpg

솔비가 29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8.2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솔비가 영화 배우 도전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솔비는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김성욱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배우에 도전한 것에 대해 "제가 연기를 이렇게 영화를 한 건 처음이다. 연극과 뮤지컬, 연극은 했지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를 이번에 하면서 하고싶은 애드리브를 편하게 현장에서 말씀드렸는데, 그걸 너무 자유롭게 허락해주셨다. 그런데 다행히 그 부분이 재밌게 나와서, 아마 이 영화에서 제가 히든카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선배님들이, 또 지희 양도 연기하는 데 많이 알려주고 해서 다음에도 또 함께 작업하면 너무 좋겠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웃집 스타’는 톱스타와 그의 알려지지 않은 여중생 딸의 좌충우돌 비밀 동거를 그린 영화다. 한채영이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 역을, 진지희가 혜미의 알려지지 않은 딸 여중생 소은 역을 맡았다. 오는 9월 2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