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구단 “검찰 조사서 최규순 전 심판에게 송금 인정”

0
201708291311017898.jpg

KIA 타이거즈의 홈 구장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KIA 타이거즈 구단이 ‘심판 스캔들’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아 해당 심판에 송금한 사실이 있음을 인정했다.

KIA 구단 측은 29일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이번달 구단 관계자 2명이 검찰 조사를 받았고, 조사에서 전직 심판 최규순씨에게 송금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KIA 구단 측은 아직까지 최씨에게 송금한 구체적인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다. 설명은 없었지만, 최씨가 개인적인 이유로 금전을 요구했고 구단이 이에 응했던 것으로 보인다.

최근 KBO 전직 심판 최규순씨가 각 구단 관계자에게 금전을 요구, 받아 챙긴 사실이 드러나며 큰 파장을 낳았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구단 관계자들과 최씨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최씨는 지난 2013년 10월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당시 김승영 두산 사장에게 300만원을 요구했다. 김 전 사장은 최씨에게 돈을 입금했고, 이 사실이 드러나 지난달 3일 사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두산에 이어 KIA도 최씨에게 돈을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현재 야구계에서는 두산, KIA에 이어 다른 구단들도 최씨와 금전 관계를 맺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