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이브 김세헌, KBS 고위 관계자 경악케 한 ‘사건의 전말’은?

0

202106251128361551.jpg

‘이십세기 힛트쏭’이 고음과 감성이 아름답게 어우러진 록발라드를 소환한다.

오늘(25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질러야 제맛! 가슴 저릿한 록발라드 힛트쏭’을 주제로, 90년대 록발라드 황금기를 열었던 명곡들을 선물할 전망이다.

‘록발라드 힛트쏭’이라는 주제에 맞게 ‘비주얼 록의 대명사’ 밴드 이브(EVE)의 보컬 김세헌이 ‘힛트쏭’ 스튜디오를 찾는다. 그는 남다른 비주얼로 KBS 고위 관계자까지 당황하게 한 사연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선사하며 ‘힛트쏭’을 쥐락펴락했다고.

김세헌의 등장에 이브의 ‘찐 팬’을 자처했던 MC 김희철의 입가에 설렘 가득한 미소가 사라지지 않았다는 귀띔. 특히 김희철을 ‘성덕’으로 만들어준 이브와의 듀엣곡 라이브까지 시청자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김희철의 흥은 멈추지 않는다. 이브 김세헌 외에도 쏟아지는 록발라드 ‘최애곡’들의 등장에 성대모사 남발로 성대 결절 위기를 맞기도. 돌연 출연료도 고사하고 조기 퇴근(?)을 선언하며 ‘힛트쏭’ 역사상 최고의 위기가 찾아온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날 ‘힛트쏭’에는 로커들의 트레이드마크인 긴 머리를 포기, 강렬한 민머리로 록 스피릿을 뿜어낸 로커의 사연도 등장한다. 머리를 밀기 전엔 3년 동안 머리를 기르기도 했었다는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지 호기심 어린 시선이 모이고 있다.

이 밖에도 방송사 최초로 독도 라이브에 성공한 서문탁, 음악방송 출연 중 마이크 이상으로 깜짝 라이브 실력을 과시하게 된 최재훈, 데뷔를 앞두고 노래 연습에 매진하기 위해 눈썹을 밀어버린 김정민의 이야기 등이 기다리고 있다.

‘질러야 제맛! 가슴 저릿한 록발라드 힛트쏭’ 특집은 오늘(25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