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온주완 “MBC서 첫 드라마, 불러줘서 깜짝 놀랐다”

0
201708301448374508.jpg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온주완이 MBC에서 처음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온주완은 3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 연출 주성우) 제작발표회에서 "MBC에서 불러줘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MBC와 인연이 안 닿았었다"면서 "인연을 얘기하자면 김갑수 선배님을 제가 24세 정도에 아버지로 단막극서 뵀다. 김미숙 선배님도 제일 좋아하는 선배시다. 진우는 데뷔 동기다. 효림이는 ‘미녀 공심이’ 인연이 있다. 최수영 언니 최수진과 뮤지컬을 함께 했다. 인연이 소중한 것 같다"고 출연진과 작품의 남다른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밥상 차리는 남자’는 아내의 갑작스러운 졸혼 선언으로 가정 붕괴 위기에 처한 중년 남성의 행복한 가족 되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가족 치유 코믹 드라마다. 배우 최수영과 온주완, 박진우, 서효림, 심형탁, 이일화, 김갑수, 김미숙, 김수미 등이 출연한다. 오는 9월2일 저녁 8시3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