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일 수원 SK전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시구·시타

0
201708311236017092.jpg

위안부 피해자 박옥선, 이옥선 할머니. /뉴스1 DB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kt 위즈가 연기됐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시구 행사를 재차 준비했다.

kt는 "9월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시구·시타 행사를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이옥선 할머니(90)는 시구를, 박옥선 할머니(93)는 시타를 할 예정이다.

이전에 파병 장병, 장애인 시구 등 사회에 의미를 던지는 행사를 마련했던 kt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위로하고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초청행사를 준비했다.

당초 kt는 지난 10일 수원 SK전에서 광복절을 기념해 박옥선 할머니의 시구 초청행사를 준비했다. 하지만 당일 예상치 않은 폭우로 경기와 함께 시구 행사도 취소됐다.

이에 kt는 일정을 조정, 9월에 재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모시게 됐다. 이와 더불어 kt는 경기 당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 단체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들과 관계자, 봉사단체 등 84명을 경기장에 초청한다.

경기 전에는 영화 배우들의 애국가 제창이 있다. 할머니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귀향’의 출연진이 애국가를 부르며, 경기가 끝난 뒤에는 9월14일 개봉 예정인 영화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상영한다.

더불어 kt 선수들은 ‘기억’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나눔의 집 특별제작 목걸이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