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온도’ PD “양세종 ‘김사부’ 이후 발전… 캐스팅 기뻤다”

0
201709011555259690.jpg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사랑의 온도’ 남건 PD가 양세종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주연 배우 서현진 양세종 기자간담회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한 레스토랑에서 진행됐다.

이날 ‘사랑의 온도’를 연출하는 남건 PD는 양세종 캐스팅에 대해 "온정선이라는 캐릭터가 어떤 인물인지 연구했고, ‘듀얼’에서의 양세종도 봤다. ‘낭만닥터 김사부’ 때보다 업그레이드 된 모습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눈을 유심히 봤다. 온정선을 표현할 정도로 깊이가 있는 친구인가 보기 위해서였다. 정말 열심히 보고 마음 속으로 시뮬레이션을 해본 후 양세종에게 시놉시스를 준 것이다. 오래 기다렸다. 작품을 한다는 답변을 듣고 가장 기뻐한 사람이 나와 작가가 아닐까 싶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랑의 온도’는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다. 오는 18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