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신인왕’ 장은수, 연장 6차전 혈투 끝 드림투어 첫승

0

202107152247188128.jpg[파이낸셜뉴스]장은수(23·애니체)가 연장 6차전까지 가는 혈투 끝에 드림투어 생애 첫승을 거뒀다.

장은수는 14일 전북 군산시 군산CC 부안-남원 코스(파72·6400야드)에서 열린 ‘KLPGA 2021 호반 드림투어 2차전’(총상금 2억 1000만원·우승상금 3780만원)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장은수는 장지연(21)과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쳤다.

18번홀(파4)에서 진행된 연장전은 드림투어 최장 플레이오프 기록의 역대 두 번째인 6차전에 가서야 승패가 가려졌다. 연장 6차전에서 장은수는 6m 가량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파에 그친 장지연을 누르고 드림투어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장은수는 “올해 우승 찬스가 몇 번 왔었는데 잡지 못해 아쉬웠다. 그러면서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점점 떨어지고 있었는데 극복하고 이렇게 우승해서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말한 뒤 “연장에 들어가면서 2016년 드림투어 18차전이 생각이 났다. 그때 연장에서 져서 준우승했다. 그래서 ‘무조건 이기자’는 생각으로 연장에 임했다. 그게 우승 원동력인 것 같다"고 했다.

장은수는 ‘KLPGA 2016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8차전’에서 우승을 경험하고 드림투어로 무대를 옮긴 뒤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드림투어 상금순위 5위를 기록해 2017시즌부터는 정규투어에서 활동했다.

올 시즌 6승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대세’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정규투어 데뷔 동기다. 당시 신인으로서 1승을 차지했던 박민지를 제치고 신인왕을 차지할 정도로 꾸준한 플레이를 펼쳐 골프 팬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았으나 이후 부진해 KLPGA투어 시드를 잃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