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업 불발’ 박병호, 트리플A서 시즌 14호포 작렬

0
201709021107590170.jpg

로체스터 레드윙스의 박병호. (로체스터 SNS)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빅리그 복귀가 불발된 로체스터 레드윙스의 내야수 박병호(31)가 마이너리그에서 홈런포를 터뜨렸다.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산하 로체스터 소속의 박병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의 프런티어 필더에서 열린 포터킷 레드삭스(보스턴 레드삭스 산하)와의 경기에서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석 3타수 1안타(1홈런) 1득점 3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이날 유일한 안타를 홈런포로 장식했다. 그는 1회 첫 타석에서 2점홈런을 터뜨렸다. 지난달 23일 이후 열흘만에 터뜨린 마이너리그 14호 홈런포. 또 이 안타로 최근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고, 3타점을 추가하면서 시즌 타점은 60개가 됐다.

박병호는 확장로스터가 적용된 첫날 팀의 부름을 받지 못했지만 마이너리그에서 홈런포를 터뜨리며 ‘한풀이’를 했다. 그는 지난 2월 개막을 앞두고 40인 로스터 제외 통보를 받은 뒤 시즌 내내 트리플A에 머물러있다.

박병호는 1회말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그는 2볼에서 3구째 공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타구는 직선타구로 그대로 넘어갔다.

나머지 타석에서는 안타가 없었다. 3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유격수 땅볼에 그쳤고, 5회말에는 2사 2루에서 3루 땅볼에 그쳤다.

7회말에는 1사 만루 찬스에서 등장해 중견수 뜬공을 날렸다. 이 타구에 3루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박병호는 1타점을 추가했다. 스코어는 6-3이 됐다.

한편 로체스터는 박병호의 활약 속에 6-4로 승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