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 야노 시호, 결혼 유지 비결 묻다 눈물 “좋은 사람이라서?”

0
201709021916421827.jpg

‘추블리네가 떴다’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가 별안간 눈물을 흘렸다.

야노 시호는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몽골 씨름단 코치의 부인 토야와 대화를 나누다 눈물을 나눴다.

이날 야노 시호는 자신과 나이가 비슷한 토야가 18년간 결혼생활을 화목하게 유지한 비결을 물었다. 이에 토야는 "좋은 사람이니까"라고 답했다.

이에 야호 시호는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좋은 사람이니까 같이 있는거래 좋은 사람이래요"라며 "나 눈물이 날 것 같아. 왜지 잘 모르겠는데 눈물이 나. 나 왜 이러지?"라고 스스로도 당황했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좋은 말이라서. 잘 모르겠지만 뭔가 확 와닿았다. 좋은 사람이라고 말한 것이 와닿았다"고 설명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