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주니어 그랑프리서 은메달…개인 최고점 경신

0
201709031015358891.jpg

피겨 유망주 임은수./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임은수(14·한강중)가 2017-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임은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 64.32점에 예술점수 57.23점으로 총 121.55점을 획득했다.

임은수는 전날(2일) 쇼트프로그램에서의 64.79점을 더해 최종합계 186.34점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러시아의 아나스타시아 타라카노바(13·196.68점), 동메달은 일본의 야마시타 마코(15·181.04점)에게 돌아갔다.

이날 임은수는 한 차례 점프 착지 실수를 제외하고 깔끔한 연기를 펼치며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그는 지난 3월 2017 ISU 주니어 세계선수권에서 기록한 종전 최고점(프리 116.03점, 총점 180.81점)을 모두 넘어섰다.

경기 후 임은수는 "2위를 해서 정말 기쁘다. 이번 대회 목표가 클린이었는데 작은 실수가 있어서 아쉽다. 다음에는 실수했던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은수와 함께 출전한 이지윤(14·성일중)은 총 112.03점(쇼트 36.66점 + 프리 75.37점)으로 18위에 그쳤다.

남자 싱글에 나선 안건형(17·수리고)은 총점 146.86점(쇼트 44.30점 + 프리 102.56점)으로 전체 21명 중 17위를 마크했다. 우승은 203.80점을 기록한 캠든 풀키넨(미국)에게 돌아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