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우도환, 서예지 구하려 사이비 위장잠입

0
201709032302201958.jpg

© News1 OCN ‘구해줘’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구해줘’ 우도환이 서예지를 구하기 위해 직접 구선원에 들어갔다.

3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연출 김성수) 10회에서 임상미(서예지 분)을 구하기 위한 무지군 촌놈 4인방의 사투가 그려졌다.

앞서 임상미는 4인방의 도움으로 구선원을 탈출하고 경찰서까지 찾아갔지만, 구선원이 납치신고를 하는 바람에 친구들이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결국 임상미는 제발로 구선원으로 돌아갔다.

한상환(옥택연 분)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임상미 구조를 요청했고, 석동철(우도환 분)은 자신의 뜻대로 임상미를 구하기로 했다. 석동철은 "나는 아버지라는 사람들 못 믿는다. 나는 내 식대로 한다. 원래 너는 머리로, 나는 깡으로 싸우지 않았나. 도대체 그곳이 어떤 곳인지 알아보러 내가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는 사이 임상미의 아버지 임주호(정해균 분)의 ‘구원’에 대한 집착 증세는 심해졌다. 영부 백정기(조성하 분)의 눈밖에 나는 것이 두려운 그는 임상미가 속죄해야 한다며 그를 기도실에 가두는가 하면, 아내인 김보은(윤유선 분)을 폭행하기도 했다.

석동철은 구선원이 선교 활동하는 곳으로 찾아가 일부러 강은실(박지영 분)의 눈에 띄었다. 강은실은 석동철에게 영생과 구원에 대해 설교하기 시작했고, 석동철은 관심을 보이는 척을 했다. 이어 구선원의 차를 얻어 타고 구선원으로 향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