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종목에 인간문화재 여럿”…국가무형문화재 평가 체계 바꾼다

0
201709040954541316.jpg

24일 오후 4시 밀양 영남루 마당에서 밀양 무형문화재 상설 토요 공연으로 경남도 무형문화재 제47호인 감내게줄당기기 보존회 회원들이 감내게줄당기기 앞놀이, 본놀이, 뒷풀이 순으로 공연연을 펼쳤다.2017.6.24/뉴스1 © News1 이철우 기자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조사가 현행 1단계에서 3단계로 심층·확대된다. 또한 보유자 심의·조사를 기존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꿔 한 종목에서 다수의 보유자가 나올 수 있도록 한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무형문화재 전승자 충원의 합리성을 높이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담아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및 보유자 인정 등의 조사심의에 관한 규정'(문화재청 훈령 제388호)을 개정한다고 4일 밝혔다.

그간 ‘태평무’ 등 일부 종목에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문제를 놓고 잡음을 빚어 왔다. 문화재청의 이번 훈령 개정은 ‘무형문화재 인정 확대 및 전승체계 개편’이라는 현 정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일회성 평가방식, 불확실한 보유자 충원 시기 등으로 보유자 인정 조사 결과에 대한 불신이 늘어나고, 상대평가로 인해 경쟁이 과열되는 등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개정 내용으로 먼저, 현재 1단계로 구성된 개인종목 보유자 인정조사 단계를 3단계로 확대한다. 서면·현장조사에 그치던 기존 평가방식에서 실적·전승환경 평가(전승환경, 영상자료, 제작품 등에 대한 사전평가), 기량평가(핵심 기·예능 중심의 기초평가), 심층기량평가(전 과정 시연)의 3단계로 변경해 보유자 인정조사의 신뢰성과 공정성을 높인다.

또 보유자 인정조사 시행 필요 여부를 5년마다 검토하던 것을 10년마다 필수적으로 조사하는 것으로 변경해 무형문화재 보유자 충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

아울러 절대평가로 조사와 심의를 진행, 다수의 보유자를 인정해 지나친 경쟁과 갈등을 해소하는데 중점을 둔다.

문화재청은 "이번 훈령 개정으로 보유자 인정 과정의 투명성은 높이고 그 결과에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전승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승체계를 개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