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쿠 결승골’ 벨기에, 그리스 꺾고 러시아월드컵 진출 확정

0
201709041057398025.jpg

벨기에가 유럽예선 8경기만에 러시아 월드컵 본선진출을 확정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벨기에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진출을 확정지었다. 유럽 국가들 중에서는 개최국 러시아를 제외하고는 최초다.

벨기에는 4일 오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그리스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 H조 8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벨기에는 후반 25분 얀 베르통언의 선제골과 후반 29분 로멜루 루카쿠의 연속골에 힘입어 적진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 승리로 7승1무(승점 22) 무패행진을 이어간 벨기에는 조 2위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승점 14)와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려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벨기에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본선 진출의 기쁨을 누렸다. 지금까지 러시아행 티켓을 거머쥔 나라는 모두 6개국으로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브라질, 이란, 일본, 멕시코, 벨기에가 초대권을 받았다.

A조 선두 프랑스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프랑스는 툴루즈의 스타디움 무니시팔에서 열린 룩셈부르크와의 홈 경기에서 결정력 부족에 땅을 치며 0-0 무승부를 거뒀다.

프랑스는 무려 30개가 넘는 슈팅을 시도하는 등 일방적으로 몰아쳤으나 FIFA 랭킹 136위에 불과한 룩셈부르크의 강인한 수비를 끝내 뚫지 못한 채 승점 1점 추가에 그쳤다.

프랑스는 5승2무1패 승점 17점으로 A조 1위는 유지했으나 2위 스웨덴(5승1무2패 승점16)과 1점 차이 밖에 나지 않는 불안한 입장이 됐다. 여기에 네덜란드(4승1무3패 승점 13)가 불가리아를 3-1로 꺾으면서 기사회생, 전체적으로 혼돈에 빠졌다.

포르투갈은 헝가리와의 원정경기에서 호날두의 크로스를 안드레 실바가 헤딩 결승골로 연결하면서 1-0으로 승리, 7승1패(승점 21)로 B조 2위를 지켰다. 1위는 8전 전승을 달리고 있는 스위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