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 배우 이휘서, ‘이미테이션’ 태리 役 열연 “자연스러운 연기로 공감 끌어내고 싶어”

0

202107241423223560.jpg

한 해에만 수백 편의 영화, 드라마가 제작되고, 그 작품들에 참여한 배우의 숫자는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이 중 한 명의 신인 배우가 대중으로부터 주목받기 위해선 복잡한 배우 생태계 속 본인만의 색깔을 갖춰야만 한다. 그만큼 본인만의 강점이 없다면 약육강식과도 같은 배우 세계에서 살아남기란 쉽지 않다.

신인 배우 이휘서는 지난 23일 종영한 KBS2 ‘이미테이션’을 통해 대중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그는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신인 배우가 긴 호흡의 드라마에 매회 출연한다는 건, 배우로서 감회가 새로울 것이다.

이휘서는 극 중 아이돌 샥스의 팬클럽 핀즈 회장 태리 역을 맡아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그는 매회 당돌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휘서는 배우앤배움EnM의 자회사인 iAA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배우로 웹 드라마 ‘겨울 방학’의 주연 한수아 역을 통해 성공적인 데뷔를 알린 후, 이후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JTBC ‘부부의 세계’, KBS2 ‘이미테이션’에 출연하며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Q. 최근 종영한 드라마 ‘이미테이션’ 샥스 팬클럽 핀즈 회장 태리 역을 연기했다. 작품에 대한 종영 소감은?

‘이미테이션’은 나에겐 너무 큰 작품이었다. 운이 좋게 매회 출연하는 신이 있었고, 신인배우인 나에겐 첫 경험이었다.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 들었고, 배우로서 상장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이미테이션’을 벌써 떠나보낸다는 게 너무 아쉽고 눈물이 날 것 같다. 촬영할 때, 모든 분들과 다 함께 고생했던 게 생각나고, 많은 분들이 이미테이션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Q. TV에 나오는 이휘서를 본 주변 가족, 친구들의 반응은 어땠는지?

내 스스로 말하긴 그렇지만, 많은 분들이 “너는 실물이 낫다”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누구보다 부모님이 좋아해 주셨고, 아빠가 알게 모르게 나를 엄청나게 홍보하고 다닌다고 들었다. 주변 지인 분들 모두 나를 자랑스러워 해주셔서 감사하다.



202107241424066542.jpg

Q. 극 중 태리는 샥스를 지켜내는 강한 성격의 캐릭터다. 실제 성격과 비슷한지?

비슷한 것 같다. 나도 내 사람은 꼭 챙겨야 하는 강한 성격이다. 그런 부분에서 샥스를 최전방에서 지지하는 태리와 싱크로율이 99% 정도 맞지 않나 생각된다.



Q. 촬영 현장에서 기억에 남는 동료가 있다면?

촬영 신이 가장 많이 겹치는 동료는 샥스 팬클럽인 핀즈 회원들이다. 태리, 기현, 소윤 이렇게 3명이 항상 같이 다녔는데, 촬영할 때 든든한 지원군 느낌이 들어 큰 도움이 됐다. 지금도 연락하면서 친하게 지내고 있다.

Q.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조언을 얻거나 힘을 얻은 부분이 있는지?

이번 ‘이미테이션’에서는 비중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제 컷을 잡아주시는 담당 감독님이 계셨다. 내가 현장에서 한 번씩 카메라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할 때, 감독님께서 디렉션을 해주셨다. 그래서 카메라에 대해 좀 더 적응할 수 있었고, 도와주신 감독님께 정말 감사했다.



202107241424562461.jpg

Q. ‘부부의 세계’,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 출연했던 드라마가 화제성을 몰고 왔다. 좋은 작품들에 참여하면 어떤 기분이 드는지?

작품에 대한 복이 많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좋은 작품에 출연할 때마다 감격스럽고, 함께 연기해주신 배우 선배님들께 감사한 마음이 크다. 좋은 드라마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 이 자리까지 차근차근 올라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모든 것에 감사하다.

Q. 출연한 작품 중, 김희애, 전미도 등과 겹치는 신들이 있었다. 연기로 도움을 받은 적이 있었는지?

JTBC ‘부부의 세계’에서 김희애 선배님과 겹치는 신이 있었는데, 배 아픈 연기를 해야 했다. 그래서 많은 사람 앞에서 배를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는데, 김희애 선배님께서 “나는 이것보다도 더 한 것도 많이 했다”라는 말과 함께 큰 위로를 해주셨던 기억이 있다. 또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전미도 선배님과도 함께 연기했는데, 워낙 편하게 분위기를 맞춰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Q. 촬영 준비 과정부터 방송 노출 과정까지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이미테이션’ 오디션을 봤던 때가 생각난다. 오디션 장에 들어가니 생각보다 분위기 화기애애했다. 먼저 감독님께서 나를 보고 웃으셨다. ‘내 얼굴이 재밌게 생겼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히 오디션 볼 때 떨지도 않고, 연기하는데 실수도 없었다. 이후 감독님께서 일상에 대해 물어봐 주셔서 편하게 이야기했다. 감독님께서 나를 보고 ‘쟤는 좀 특이한 것 같다’라고 하셨다. 아무래도 감독님께서 나를 잘 봐주셔서 태리 역을 맡을 수 있었던 것 같다.

Q. 배우 이휘서에게 ‘이미테이션’은 한마디로 어떤 드라마인지?

나에게 ‘이미테이션’은 선물 같은 작품이다. 솔직히 말하면 데뷔작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의미 있는 작품인 것 같다. 매회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그래서 더욱 의미가 큰 것 같다.

Q. 연기에 대해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는지?

내 스스로가 지금 연기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고 싶지 않다. 연기할 때 만큼은 내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고 싶다. 시청자들이 봤을 때 자연스럽게 보이고, 공감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



202107241425322200.jpg

Q. 출연작 중 어떤 작품이 가장 배우 이휘서에게 어울렸다고 생각하는지?

‘이미테이션’이 가장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친구들이 태리를 보고 “그냥 이휘서네” 그런 말을 해줬다. 태리가 나랑 비슷한 캐릭터라는 생각을 했고, 이게 내 자신을 표현하는 거라고 느껴졌다.

Q. 앞으로 하고 싶은 장르, 역할이 있다면?

사원증을 달고 회사에서 일하는 신입사원 역할을 꼭 해보고 싶다. 일반 회사에 다니는 게 배우의 길과는 정반대의 길이라고 생각된다. 그래서 신입사원 역할 자체가 로망이고, 비슷한 역할을 꼭 해보고 싶다.

Q. 배우 중 롤 모델은?

한지민, 서현진 선배님이다. 두 선배님은 작품에서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오는 출연작마다 다양한 역할을 연기하면서도 사람들의 공감을 끌어낸다. 나도 한지민, 서현진 선배님처럼 공감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Q.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싶은 배우, 사람들이 나를 봤을 때 그냥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배우 친구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한편 이휘서의 다채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인터뷰 풀 스토리는 iAA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fn스타 이설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