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태권도 이다빈, 세계 1위 꺾고 결승행…태권도 첫 金 보인다

0

202107271415267017.jpg

[파이낸셜뉴스]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25·서울시청)이 도쿄올림픽에서 세계랭킹 1위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 태권도 첫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4강전에서 비안카 워크던(영국)에 25-24로 승리했다.

이다빈은 22-24로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마지막 1초를 남기고 회심의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3점을 뽑아 극적으로 결승 무대에 올랐다.

세계랭킹 5위인 이다빈은 올림픽 첫 출전에서 결승전에 올라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다빈은 아시안게임에서 2014년 인천 대회 62kg급,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67kg초과급 우승으로 2연패를 이뤘고, 2019년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2016년 마닐라 아시아선수권대회 73kg급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올림픽에서만 금메달을 따면 태권도 4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전날까지 4체급에 출전했으나, 남자 58kg급 장준(21·한국체대)만이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