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男 올림픽 축구, 8강 진출…6대 0 대승

0

202107281856139591.jpg

[파이낸셜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8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를 6대 0으로 밀어붙이며 8강전에 진출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조별리그 B조 3차전 최종전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4-2-3-1 전술을 꺼냈다. 황의조가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섰고 김진야(서울), 이동준(울산)이 황의조를 지원했다. 권창훈(수원)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원두재(울산)와 김진규(부산)가 더블 볼란테를 맡았다. 포백에는 강윤성(제주), 박지수(수원FC),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이 자리잡았다.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켰다.

첫 번째 골은 패널티킥으로 터졌다. 이동준이 패널티 지역 왼쪽으로 들어가는 가운데 온두라스의 웨슬리 데카스에게 반칙을 당해 넘어졌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는 전반 12분에 오른발슛으로 골대 왼쪽에 첫 골을 집어넣었다. 한국은 전반 17분에 또다시 패널티킥을 얻어 원두재의 슈팅으로 2번째 골을 성공시켰으며 황의조가 전반 추가 시간에 추가골을 터뜨려 전반전을 3대 0으로 마무리했다.

골은 후반전에도 계속 터졌다. 황의조는 후반 7분에 해드트릭으로 온두라스의 골문을 두드렸고 후반 19분과 37분에 각각 김진야와 이강인이 추가 골을 성공시켰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