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KIA에 연장 끝내기 승리…넥센 이정후,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종합)

0
201709052238575052.jpg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10회말 LG 트윈스 공격, 2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재율이 3:3 동점을 무너뜨리는 끝내기 안타를 치고 기뻐하고 있다. 2017.9.5/뉴

201709052238583095.jpg

SK 최정. /뉴스1 DB © News1 주기철 기자

201709052238583145.jpg

넥센 이정후.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팀 최다홈런 타이’ SK, 롯데 6연승 저지…5위 넥센은 kt에 덜미

한화, 2위 두산 격침…삼성도 3위 NC 제압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LG 트윈스가 선두 KIA 타이거즈에 연장 혈투 끝에 승리를 거뒀다.

넥센 히어로즈의 슈퍼루키 이정후는 신인 한 시즌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지만, 팀은 최하위 kt 위즈에 덜미를 잡혔다.

이밖에도 하위권 팀들이 모두 승리를 거뒀다. 6위 SK 와이번스는 4위 롯데 자이언츠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고, 8위 한화 이글스는 2위 두산 베어스를 눌렀다. 9위 삼성 라이온즈도 3위 NC 다이노스를 꺾었다.

LG는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전에서 3-3으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1,3루에서 나온 김재율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7위 LG는 시즌 60승(2무59패) 고지를 밟고 5위 넥센을 2게임차로 추격했다. 반면 KIA는 3일 넥센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의 악몽에 시달리며 2연패, 75승1무46패가 됐다.

LG는 2회말 양석환의 솔로포로 선취득점을 했지만 KIA 선발 팻딘을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이 사이 5회 버나디나에게 3점홈런을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팻딘에 눌려있던 LG는 KIA 불펜이 가동되자 흐름을 바꿨다. 8회말 1사 후 문선재의 안타와 안익훈, 박용택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고, 정성훈이 바뀐 투수 김세현을 상대로 동점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그러나 계속된 기회를 살리지 못한 LG는 9회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다.

LG는 10회말 승부를 갈랐다. 선두타자 안익훈이 안타를 치고 나가며 찬스를 만들었다. 박용택, 이형종이 범타로 물러나면서 2아웃이 됐고, KIA가 양석환을 고의볼넷으로 거르면서 1,3루가 됐다.

여기에서 김재율이 3루 강습타구를 날렸다. 이범호가 이를 잡지 못했고 3루주자가 홈을 밟아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LG 진해수는 9회부터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3승(3패1세이브)째를 올렸다.

반면 KIA 김세현은 8회 블론세이브에 이어 10회 끝내기 점수까지 내주면서 4패(1승14세이브)째를 안았다.

인천에서는 SK가 롯데를 6-2로 눌렀다. SK는 66승1무62패(6위)가 돼 넥센을 반게임차로 추격했다. 반면 롯데는 5연승 행진을 마감하고 69승2무57패(4위)가 됐다.

SK는 이날 4홈런을 추가해 역대 한 시즌 팀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209홈런을 기록 중이던 SK는 213홈런으로 2003년 삼성 라이온즈의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아직 15경기가 남아있어 신기록 달성이 확실시된다.

홈런 선두 최정은 1회 솔로홈런을 기록해 40홈런 고지를 밟았다. 지난해 40홈런으로 테임즈(NC)와 함께 공동 홈런왕에 올랐던 최정은 역대 5번째로 2년 연속 40홈런을 기록하며 이 부문 선두를 질주했다.

또 외국인타자 로맥은 2회와 3회 연타석 홈런을 작렬했다. 올 시즌 개인 6번째 연타석포로 1999년과 2003년 이승엽(삼성)이 기록한 한 시즌 최다 연타석 홈런 타이기록을 이뤘다.

SK 선발 켈리는 7이닝동안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 시즌 14승(6패)째를 따냈다.

수원에서는 kt가 넥센을 5-1로 꺾었다. 2연승의 kt는 41승83패를 마크했고, 넥센은 66승1무61패(5위)가 돼 SK, LG에게 쫓기게 됐다.

kt는 4회말 윤석민의 결승 2점홈런을 포함해 3점을 뽑았다. 3-1로 추격당한 7회말에는 김진곤의 데뷔 첫 홈런으로 2점을 더 보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넥센 이정후는 이날 네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뽑으며 신인 한 시즌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157안타로 1994년 서용빈(LG)과 타이를 이루고 있었던 이정후는 대기록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대전에서는 한화가 두산을 6-4로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52승1무70패를 마크했고, 두산은 71승3무51패(2위)가 됐다.

한화는 송광민과 로사리오가 각각 멀티히트를 기록했고, 최진행이 2타점으로 뒤를 받치는 등 활발한 타격으로 두산을 꺾었다.

한화 선발 오간도는 6이닝 3실점을 기록해 시즌 9승(4패)째를 안았다. 9회 등판한 정우람은 한 점을 내줬지만 경기를 마무리짓고 24세이브(6승4패)째를 수확했다.

대구에서는 삼성이 NC를 9-3으로 눌렀다. 삼성은 48승4무75패(9위), NC는 71승1무55패(3위)를 각각 마크했다.

삼성 선발 정인욱은 5⅓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시즌 첫승(2패)을 거뒀다. 지난해 10월6일 KIA전 승리 이후 11개월여만에 거둔 감격의 승리다.

NC는 선발 해커가 3회 투구 도중 왼 발목 통증으로 조기 강판 되면서 어려운 경기를 치렀다. 2⅔이닝 3실점을 기록한 해커는 7패(11승)째를 안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