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이란과 전반 1-1 무승부…한국-우즈벡도 0-0

0
201709060104202980.jpg

이란의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뉴스1 DB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시리아와 이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전반전에는 나란히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시리아는 6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이란과의 10차전에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9차전까지 이란은 (6승3무, 승점 21점)로 A조 1위를 확정했다. 2~4위를 마크한 한국(4승2무3패, 승점 14점)과 시리아(3승3무3패, 승점 12점), 우즈베키스탄(4승5패, 승점 12점)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본선행 티켓의 주인공을 가르게 됐다.

한국도 현재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전반을 0-0으로 끝냈다.

문제는 시리아다. 이미 본선 진출을 확정한 이란을 상대하는 시리아는 전반 13분 타메르 모하메드의 골로 앞서 나갔다. 다행히 이란의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이 전반 45분 동점골을 폭발시켰다.

만약 시리아가 이란을 이기면 승점 15점(4승3무3패)을 기록하게 된다. 이 경우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제압해야만 2위로 본선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이 비길 경우 승점 15점으로 시리아와 동률을 이루지만 골득실에 밀려 3위가 된다. 3위가 되면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후반도 전반과 같은 결과가 나오면 한국이 웃게 된다. 시리아가 이란과 비기거나 지면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2위를 차지할 수 있다.

하지만 시리아가 이란을 제압하고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패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한국은 A조 4위를 마크,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하지 못하고 탈락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