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100만 눈앞 ‘개싸라기 흥행’ 주목

0

202108030836385108.jpg

[파이낸셜뉴스]  올 여름 극장가의 구원투수 영화 ‘모가디슈’가 쾌속의 흥행 질주로 91만 관객을 돌파하며 2021년 한국영화 최고 흥행 신기록 달성을 코 앞에 두고 있다.

무엇보다 개봉 2주차 월요일 관객수가 개봉 첫주 목요일 일일 관객수보다 더 증가하면서, 개싸라기 흥행을 기대하게 만든다. 

3일 오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모가디슈’가 누적 관객수 91만4,218명을 모으며 6일 연속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 중으로 기존 최고 흥행작 ‘발신제한’의 최종 관객수 95만1,100명을 뛰어넘고 2021년 한국영화 최고 흥행 신기록 달성이 확실시된다.

무엇보다 개봉 2주차 월요일 일일 관객수 12만5,914명을 동원한 ‘모가디슈’는 개봉 다음날인 2일차 목요일 관객수 8만9,826명보다 약 40%이상 관객수가 늘어나는 기염을 토했다.

개봉 주보다 개봉 2주차 관객수가 더 늘어나는 현상을 영화계에서는 일명 ‘개싸라기’라 부르는데, 기존 흥행 영화 중 ‘베테랑’이 개봉 다음날 관객수보다 개봉 2주차 월요일 관객수가 더 증가한 사례가 있다. ‘개싸라기’ 흥행 현상은 보통 강력한 관객 입소문이 있어야 가능하다. ‘모가디슈’는 CGV 골든 에그지수가 개봉 당일 대비 상승해 97%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2D, IMAX, ScreenX, 4DX, 4DX Screen, 수퍼4D, 돌비 애트모스까지 전 포맷으로 절찬 상영 중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