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 올해도 미국에서 열린다..개최지는 더 서밋 클럽

0

202108051531081895.jpg[파이낸셜뉴스]미국프로골프(PGA)투어 THE CJ CUP (이하 더 CJ컵)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 본토에서 개최된다.

대회 주최사인 CJ그룹은 올해 대회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더 서밋 클럽에서 열린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더 서밋 클럽은 세계적인 골프 설계자 톰 파지오의 설계로 2017년에 개장한 신설 코스이다. 올 시즌 PGA 챔피언십과 디오픈 챔피언십 우승자인 콜린 모리카와의 홈코스다.

CJ그룹은 심각해진 국내의 코로나19 상황 및 자가격리 방역지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안전한 대회 개최’를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개최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PGA투어 타이 보타우 국제 사업 부사장은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한 CJ의 결정을 존중한다. 그 동안 CJ그룹은 짧은 시간에 더 CJ 컵을 PGA TOUR 최고 대회 중 하나로 만들었다. 많은 투어 선수들이 올해 대회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CJ 컵은 PGA 투어의 방역 및 안전 가이드에 맞춰 일정 수의 갤러리를 대회장에 수용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비비고 컵밥과 만두 시식 등 비비고 브랜드의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하여 다양한 한식 체험 기회를 미국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CJ그룹 경욱호 부사장은 “국내 팬들과 함께하지 못해 아쉬움이 크지만,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면서 CJ그룹은 한국 선수들이 꿈의 무대에 도전하는 꿈지기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며, 한국의 음식 문화와 전통을 알리는 역할도 꾸준히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그 동안 더CJ 컵에 총 58명의 한국 선수가 출전했다. 2017년 첫 대회 이후 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 4명이 우승을 기록했다(임성재, 강성훈, 김시우, 이경훈). 작년 더 CJ 컵에 참가했던 김주형, 이재경, 김한별 등은 PGA 투어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이중 김주형은 KPGA 최연소 우승 기록과 10대 선수 최초로 2승 기록을 세우는 등 한국 남자 골프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르기도 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