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해일, ‘상류사회’ 남주인공 캐스팅…수애 남편役

0

뉴스1 DB © News1 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해일이 영화 ‘상류사회'(변혁 감독)의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 물망에 올랐다.

7일 뉴스1 취재 결과, 박해일이 최근 영화 ‘상류사회’의 남자주인공으로 유력하게 물망에 올랐다. 현재 제작사 측에서 박해일에게 주인공 역할을 제안했고, 양측이 이를 함께 검토 중인 상황이다.

‘상류사회’는 상류사회 진출을 앞둔 부부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앞서 배우 수애가 여주인공에 물망이 올라 화제를 모았다. 영화 ‘주홍글씨’, ‘오감도’의 변혁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박해일은 이번 영화에서 수애의 남편 역을 연기한다. 국회의원 공천을 받게 된 교수로 막 상류사회 진입을 앞두게 된 인물이다.

지난해 영화 ‘덕혜옹주’에서 묵묵히 덕혜옹주의 옆을 지키는 독립운동가 김장한 역으로 흥행에 일조한 박해일은 차기작 ‘남한산성’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병자호란을 그린 이 영화에서 인조 역할을 맡아 어지러운 정세 속 혼란스러워하는 왕의 내면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상류사회’는 오는 하반기 크랭크인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