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위안부 증언’ 연기한 나문희 “아이 캔 스피크”

0
201709080935517299.jpg

배우 나문희 © News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위안부 소재 영화가 웃길 수 있을까. ‘스카우트’, ‘쎄시봉’ 등을 연출한 로맨틱 코미디의 거장 김현석 감독은 신작 ‘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묵직한 시대의 모습을 친근하게 접근했다.

지난 6일 오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김현석 감독의 신작 ‘아이 캔 스피크’ 언론 배급 시사회가 있었다. 이자리에는 김 감독과 배우 나문희, 이제훈이 참석했다.

김현석 감독은 "처음에는 코미디 대본인 줄 알고 읽다 중후반부터 위안부 소재가 등장해 깜짝 놀랐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살아왔다.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나눔의 집과 수요집회를 처음으로 가봤다. 모르다가 알게되고, 미안해서 더 보게됐다. 저희의 시각을 오히려 표현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고 영화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나문희는 "위안부 할머니들은 얼마나 지옥 속에서 살았겠나 싶더라. 고사 지낼 때 할머니들께 ‘배우로서도 한 몫하고 영화로도 한 몫하겠다’고 말했다. 아직 개봉 전이지만 어느 정도 만족한다"며 웃어보였다.

이제훈은 "개인적인 즐거움과 연기적인 욕망으로 뭔가를 보여준다기 보다 이 영화를 통해 배우로서 뭔가 전달할 수 있다면 저한테는 감사한 일이 아닐까 생각했다. 앞으로도 그런 영화에 출연해서 제가 도움이 될 수 있고, 해낼 수 있다면, 누가 되지 않는다면 많이 출연하고 싶다"고 소신을 밝혔다.

‘아이 캔 스피크’는 구청에 수시로 민원을 넣는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가 영어공부를 통해 풀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