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스타’ 한채영 “다음엔 진지희 엄마 아닌 친구 역 하고파”

0
201709081604093975.jpg

극중 모녀로 출연하는 한채영, 진지희가 8일 오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감독 김성욱)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17.9.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한채영이 진지희와 모녀가 아닌 다른 관계로 만나고 싶다고 했다.

한채영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이웃집 스타'(김성욱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진지희에 대해 "처음에 서먹하고 지희 씨가 얼핏 보면 진지한 면만 있는 것 같은데 통통 튀고 발랄한 면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지희 씨랑 촬영하면서 매력적인 면을 많이 봤다. 모녀 역이지만, 성숙하고 나이의 갭이 있지만, 둘이 있으면 갭이 안 느껴질 정도로 성숙하고 발랄했다"며 "다음에도 작품하면 모녀가 아닌, 친구 사이를 하고 싶다. 라이벌 어떠냐?"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웃집 스타’는 관계를 숨긴 채 옆집에 사는 톱스타 엄마와 중학생 딸이 관계가 탄로날 위기에 처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한채영이 극 중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 역을, 진지희가 톱스타 엄마의 ‘악플러’를 자처하는 중학생 딸 소은 역을 맡았다.

또 임슬옹이 대세 아이돌이자 혜미의 연하 남자친구 아이돌스타 갓지훈 역을, 안지환이 혜미의 매니저 우영덕, 임형준이 특종을 노리는 기사 김순덕 역을 맡았다.

‘이웃집 스타’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