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정글의법칙’ 김병만X이수근, 20년 우정의 정글 ‘힐링캠프’

0
201709090710260760.jpg

SBS 정글의 법칙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20년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이 정글에서 속 마음을 털어놨다.

8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오랜만에 함께 방송에 출연한 김병만과 이수근이 추억을 나눴다.

늦은 밤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대화를 시작했다. "40살 되는 동안 둘이 몇 번 안 만났다"라고 말한 이수근에 김병만은 "네가 정글에 온다고 했을 때 설렜다. 어제도 같이 코너 짰었던 느낌인데 이렇게 만나니 새롭다"라고 말하며 이수근의 정글 합류 소감을 밝혔다.

김병만은 "사람들은 우리가 어릴 적부터 친구인 줄 안다. 내 고향이 양평인 줄 안다. 사회에서 만난 친구 중에 어렸을 때부터 만난 친구 같고 함께 힘 냈잖아"라고 말하며 ‘개그콘서트’ 시절 함께 고생한 일을 떠올렸다.

이수근은 "추억이, 좋았던 기억보다는 힘들었던 기억이 많았다. 감정 싸움도 많이 했고. 많이 울고. 쟤가 울보거든요"라고 말했고 김병만은 "나는 희극배우가 꿈이고 수근이는 MC가 꿈이었다. 이수근 토크쇼에 배우 김병만이 출연할 때까지 힘내자"라고 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수근은 "시간 정말 빠르다. 벌써 7년이 흘렀네"라고 ‘정글의 법칙’을 7년간 이끈 김병만을 칭찬했다. 김병만은 "생각을 점점 많이 한다. 앞으로도 계속 배워야 하고. 끊임없이 공부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수근은 "진짜로 안전했으면 좋겠어. 네가 열심히 하는 건 다 안다. 그러니까 스스로 프로 정신을 갖고 네 몸을 더 챙겨야 해. 찝찝하면 하지 말고"라고 친구를 걱정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원영은 플로레스섬 전통주 아락 만들기에 도전했다. 숙소 동굴로 돌아오던 중 최원영은 아락의 재료인 팜 트리 열매와 증류에 필요한 대나무를 챙겼고 동굴에서 직접 아락을 제조했다. 멤버들은 예린이 손질한 비아왁 구이에 전통주로 정글에서 모처럼 만찬을 즐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