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하마사키 마오, ‘셔터 부르는 화이트 비키니’

0
201709091529415353.jpg

일본 성인영화 배우 하마사키 마오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테이라운지에서 진행된 팬미팅 ‘테라 콘서트’참석했다.

하마사키 마오는 2012년 AV배우로 데뷔해 3년이 안 되는 기간 동안 25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청순한 외모와 귀여운 매력으로 많은 한국 팬을 확보하고 있다.

일본 AV 전문 매체 마사오닷컴과 인터넷 방송 라이브스타가 주최하는 하마사키 마오 내한 ‘테라 콘서트’는 9일 정오 홍대 스테이라운지에서 열렸다.

/totopurdy_star@fnnews.com fn스타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