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를 CGV하다? ‘승리호’ 등 7편 극장서 본다

0

202108250850370622.jpg

[파이낸셜뉴스]  CGV가 넷플릭스 영화로 공개됐던 한국영화들을 모아 ‘넷플릭스 IN CGV’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상영 작품은 ‘사냥의 시간’, ‘콜’, 차인표’, ‘승리호’, ‘낙원의 밤’, ‘새콤달콤’, ‘제8일의 밤’ 등 7편이다. 오는 9월 1일부터 12일까지 전국 CGV 80여개 극장에서 상영한다.

한국 넷플릭스 영화를 일반 관객 대상으로 극장에서 상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영화 최초의 우주 SF 블록버스터 ‘승리호’는 많은 관객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보길 고대했던 작품이다. ‘콜’은 박신혜, 전종서의 연기 대결이 돋보인다.

‘파수꾼’ 윤성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사냥의 시간’은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등 젊은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배우 차인표가 동명의 주인공으로 분해 실제와 가상의 설정을 오가는 ‘차인표’는 독특한 설정으로 관심을 모은다.

‘낙원의 밤’은 ‘신세계’, ‘마녀’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화제를 모았다.

697만 관객을 동원했던 ‘럭키’ 이계벽 감독의 공감 백배 로맨스 ‘새콤달콤’, 그리고 가장 최근에 공개된 오컬트 장르물로 이성민, 박해준, 김유정 등의 열연이 돋보인 ‘제8일의 밤’도 이번 특별전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특별전을 기념해 CGV는 관람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예매는 26일부터 순차적으로 오픈될 예정이다.

심준범 CGV 국내사업본부장은 “CGV는 예술 ·문화 콘텐츠 브랜드인 아이스콘을 통해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해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며 “넷플릭스와의 이번 협력은 관객들의 관람 선택권을 넓혀 극장을 더 자주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돼, 국내 영화 산업 발전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이번 특별전의 수익금을 넷플릭스의 사회공헌 활동인 ‘넷플릭스 한국 고전 영화 복원 사업’에 쓸 예정이다. ‘넷플릭스 한국 고전 영화 복원 사업’은 지난 100년 동안 한국영화사에 큰 획을 그은 주요 작품을 이후 세대까지 생생하고 온전하게 보존해 전달하기 위한 장기 프로젝트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6년 한국 진출 이후 지난해까지 약 7700억 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했다. 2021년에는 약 55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며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보다 풍성한 장르와 포맷의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보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