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에만 3골’ 수원, ’10명’ 전남 완파…2연패 탈출(종합)

0
201709102109573093.jpg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프로축구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과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한 수원 선수들이 팬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9.10/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201709102109589701.jpg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이승기(가운데)가 1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8라운드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이승기 해트트릭’ 전북, 강원에 4-3 승…선두 질주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수원 삼성이 전남 드래곤즈를 완파하고 2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선두’ 전북 현대는 해트트릭을 달성한 이승기를 앞세워 2연승을 기록했다.

수원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8라운드에서 전남에 3-0 완승을 거뒀다.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수원은 14승 7무 7패(승점 49점)가 되면서 3위 울산 현대(14승 9무, 5패, 승점 51점)와의 격차를 2점으로 좁혔다. 2연패를 당한 전남은 8승 7무 13패(승점 31점)로 8위에 머물렀다.

수원은 전반 12분 선제 득점을 기록했다. 다미르가 수비 진영에서 길게 넘긴 공을 박기동이 김민우에게 떨어뜨렸다. 김민우는 이를 달려들던 산토스에게 연결했고 산토스는 오른발로 논스톱 슈팅, 전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의 기세는 거셌다. 선제골 뒤 4분 뒤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주인공은 올 시즌 프로에 데뷔 한 윤용호였다. 윤용호는 산토스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공이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돼 골로 연결됐다.

흐름을 탄 수원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다. 전반 25분 김민우가 상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로빙 슈팅한 공이 골대에 맞고 나오자 박기동이 몸으로 밀어 넣었다. 이로써 박기동은 올 시즌 수원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렸다.

전남은 전반 38분 미드필더 양준아를 빼고 측면 공격수 허용준을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전남의 결정적인 슈팅은 번번이 신화용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공세 속에서 골을 넣지 못하던 전남은 후반 4분 고태원이 비디오 판독 결과 퇴장 판정을 받으면서 수적인 열세까지 몰렸다. 주심은 고태원이 다미르를 막는 과정에서 고의적으로 파울을 범했다고 판단, 다이렉트 퇴장을 선언했다.

한 명이 많아진 수원은 후반 12분 염기훈을 투입하면서 다득점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하지만 염기훈, 산토스의 슈팅은 골키퍼에게 막히거나 골문을 벗어나면서 더 이상의 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강원FC의 경기에서는 전북이 4-3으로 이겼다.

2연승을 기록한 전북은 17승 6무 5패(승점 57점)로 선두를 질주했다. 강원은 11승 7무 10패(승점 40점)로 6위에 머물렀다.

강원은 A매치 휴식기 동안 새로운 감독을 찾지 못했지만 전북을 상대로 경기 시작 44초 만에 터진 김경중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불의의 일격을 당했지만 전북은 무너지지 않고 반격에 나서 전반 14분 이승기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승기는 역습 상황에서 강원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오른발로 공을 감아차 동점골을 터뜨렸다.

5분 뒤 이승기는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승기가 왼발로 낮게 깔아 찬 공이 그대로 이범영 골키퍼 손을 지나쳐 골로 이어졌다. 이승기는 전반 21분 한 골을 추가, 7분 만에 3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이승기 첫 득점 기준으로 역대 K리그 최단 시간 해트트릭을 달성하게 됐다.

기세를 탄 전북은 전반 45분 이재성의 도움을 받은 에두가 한 골을 더 추가 3골 차로 달아났다.

전북은 후반 들어 디에고, 정조국에게 연속골을 내주면서 추격을 허용했지만 한 점차 리드를 끝까지 지키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대구FC는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경기에서 주니오의 결승골로 2-1로 승리했다.

대구는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를 이어가면서 7승 9무 12패(승점 30점)로 9위를 유지했다. 8위 전남과의 격차는 1점으로 좁혔다. 포항은 2연패를 당하면서 10승 4무 14패(승점 34점)로 7위에 머물렀다.

강등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광주FC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인천은 5승 12무 11패(승점 27점)로 10위, 광주는 4승 8무 16패(승점 20점)로 12위를 마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