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허경환, 안정환 자리 위협?…”내가 개그계 안정환!”

0

202108301048095660.jpg

‘안싸우면 다행이야’ 허경환이 ‘계도 청년회장’ 자리에 도전한다.

30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작가 권정희 이하 ‘안다행’)에서 허경환과 그의 절친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의 계도 라이프가 그려진다. 또 김원효와 김지민이 ‘빽토커’로 나서 폭풍 웃음을 전할 예정.

이날 허경환은 계도에 도착하기 앞서 절친들에 "오늘 내가 청년회장으로서 여러분들을 안내하겠다"라고 호언장담한다. ‘황도 청년회장’ 안정환을 따라 ‘계도 청년회장’ 자리를 탐내는 것.

급기야 허경환은 "내가 개그계의 안정환이다"라며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또 ‘통영 홍보대사’라고 밝힌 허경환은 "3면이 바다인 곳에서 태어나 (섬이) 익숙하다"라고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낸다. 안정환조차 허경환의 허세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

하지만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는 물론 ‘빽토커’ 김원효와 김지민까지 허경환의 근거 없는 자신감에 "역시 허세 허 씨 장남이다"라며 불신한다. 과연 허경환이 절친들로부터 청년회장의 자질을 인정받고 ‘계도 청년회장’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허경환과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의 계도 이야기를 담은 ‘안다행’은 30일 밤 9시 MB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