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강수연 “영화제 향한 불신 안타까워, PGK는 보이콧 철회”

0
201709111641387353.jpg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부산국제영화제를 향한 보이콧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 슈벨트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개최기자회견이 열려 김동호 이사장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내년 3월까지가 정확한 제 임기다.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숙제가 있다. 그 중 많은 부분을 김동호 이사장님과 함께 개선을 했다. 점차 해결되어가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집행위원장으로서 모든 사태를 책임지겠다. 무엇보다 시기적인 부담감이 컸다. 매년 영화제 개최에 대해 불신을 주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되며 어떤 이유라도 영화제는 개최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영화제까지 최선을 다해서 마치고 영화제를 떠나기로 마음을 먹었다. 굉장히 다행스러운 일 중에 하나는 PGK(한국프로듀서조합)는 보이콧을 철회하기로 했으며 영화산업노조, 감독 노조 등은 보이콧을 유지하기로 한 상황이다. 여성영화인은 유보 상태다. 하루아침에 쉽게 바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희가 3년 동안 지속적으로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는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믿는다. 모든 사람들이 영화제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되어 그런 표현들을 한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잘 해결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2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개막작은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이며 폐막작은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으로 선정됐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