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문근영 “‘유리정원’의 재연 役, 기존과 달라 더욱 매력적”

0
201709111704252847.jpg
배우 문근영이 영화 ‘유리정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 슈벨트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개최기자회견이 열려 김동호 이사장 이사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개막작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과 배우 문근영이 참석했다.

이날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개막작 ‘유리정원’의 주인공으로 나선 문근영을 향해 “문근영 씨는 너무나 사랑스럽고 예쁜 여배우인데 이런 독특한 캐릭터를 처음 연기하신 것 같다. 상당히 힘드셨을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문근영은 “기존에 제가 접해볼 수 없던 캐릭터이긴 했지만 그래서 더욱 매력적이었고 역할에 빠질 수 있었다. 촬영하면서 재연으로 살면서 힘들다기 보다는 감독님이 재연이라는 캐릭터를 많이 예뻐해주셔서 행복했다. 촬영이 끝나고 감정들이 남아서 힘들 정도로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22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개막작은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이며 폐막작은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으로 선정됐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