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조진웅 “잘생긴 송승헌, 눈빛 변할 때 무서워”

0
201709121132382203.jpg
배우 조진웅이 악역을 맡은 송승헌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송승헌, 정진영, 정만식이 참석했다.

조진웅은 송승헌을 향해 “정말 잘 때리시고 힘도 좋으시다. 그런데 카메라 앵글을 보는데 이상하더라. 제가 우리 둘을 설마 한 프레임에 넣는다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무슨 악역이 이렇게 멋있나. 의상팀한테도 ‘나를 싫어하냐’고 물었다.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다. 정면으로 쳐다보고 대사를 하는데 개인적으로 기분이 되게 좋았다. 때릴 때는 너무 아팠지만 그걸로 보상을 잘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잘생긴 얼굴에서 눈빛이 변할 때는 정말 무섭더라”고 말하며 “승헌이도 광고는 다 했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로 오는 10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